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제목  오늘 내가 나를 슬프게 한 일들
등록자  바이킹 조회수 818 작성일 2008-08-01
오늘 내가 나를 슬프게 한 일들 꽃밭을 그냥 지나쳐 왔네. 새소리에 무심히 응대하지 않았네. 밤하늘의 별들을 세어 보지 못했네. 목욕하면서 노래하지 않고 미운 사람을 생각했었네. 좋아 죽겠는데도 체면 때문에 환호하지 않았네. 나오면서 친구의 신발을 챙겨 주지 못했네. 곁에 계시는 하느님을 잊은 시간이 있었네. 詩 정채봉           

     

이전글 당신의 그 작은 관심으로
다음글 내 인생의 계절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775-0071 | Fax : 02-775-4004 | E-mail : rokpia@hanmail.net
상호 : 한국특수교육재단 | 사업자번호: 245-87-01582 | 대표자 : 하금석
주소 :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