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제목  삶의 회의를 느낀 참새
등록자  바이킹 조회수 912 작성일 2009-07-18
삶의 회의를 느낀 참새 매일같이 먹이를 찾아 다녀야하는 삶이 괴로웠습니다. 언젠가는 주차장 셔터에 끼어서 죽을뻔한 일도 겪었습니다. 한톨이라도 더 먹으려고 서로 싸우는 일이 지겨웠습니다 남들은 휴일이면 동학사로 벚꽃놀이도 다녀오고 여유롭게 사는데그러지 못한 자신이 싫었습니다. 점심때는 수돗가에서 배를 채우곤 했지요. 어느날 스승 참새를 찾아가 말했습니다. 저는 이세상 살기가 싫어졌습니다. 너무나 치열하고 비참해요.. 어제는 하찮은 거미줄에 걸려 죽다 살아났답니다. 스승 참새가 물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겠다는것이냐? 걍 코박고 죽어 버리던지, 깊은 산속에 들어가 불쌍한 우리 참새들을 위해 기도나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따라 오너라 스승 참새는 그를 데리고 연못 근처로 날아갔습니다. 연못은 위에서 흘러 들어온흙탕물 때문에 검 붉었는데 거기에 뿌리를 내린연에서는 놀랍게도 꽃봉오리가 화사하게올라오고 있었습니다. 스승 참새는 그에게 말했습니다 보아라! 연꽃은 저 더러운 흙탕물에서피지만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오히려 더러운 자기터를 아름다운 꽃밭으로 만든다. 연뿌리의 속알맹이는 얼마나 희더냐? 너도 이험한 세상을 떠나 도피하지 말고 주어진 그곳에서 살면서 네 터를 네 꽃밭으로 만들도록 하는것이 보람 있는 삶이 아니겠는냐? 살아 있는것 자체로도충분한 가치와행복할 권리가 있다. -좋은글 중에서-

     

이전글 앞서가는 정보화
다음글 운명이라는 것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775-0071 | Fax : 02-775-4004 | E-mail : rokpia@hanmail.net
상호 : 한국특수교육재단 | 사업자번호: 245-87-01582 | 대표자 : 하금석
주소 :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