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제목  매화 꽃말 이야기
등록자  바이킹 조회수 1131 작성일 2009-03-21
어느 시인은 매화꽃 선물을 받고 십일동안 문을 닫고 매화가 질 때까지 매화만 보았다고하여 폐십일문(閉十日門)이라고 했던가? 꽃을 자세히 보고 있노라면 가히 그 말이 실감난다. [ 매화 꽃말 이야기 ] \"일생을 지킨 약혼녀의 넋 매화 \" \"꽃말: 고결한 마음, 인내\" 옛날 중국 산동 지방에 \'용래\'라는 청년이 있었는데, 불행하게도 약혼한지 3일만에 그만 약혼녀가 몹쓸 병에 걸려 죽게 되었다. 용래는 너무나도 슬퍼 매일 약혼녀 무덤에서 울었다. 그의 약혼녀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에 하늘도 감동을 하였는지 그의 눈물이 떨어진 자리에 나무가 한 그루 돋아 났다. 용래는 그 나무를 집으로 가져와서 마당에 심고 약혼녀의 넋이라 생각하고 일생 그 나무를 바라보며 살았다. 그리고 그가 늙어 죽어서는 한 마리 새가 되어 나무를 떠나지 않았다. 훗날 약혼녀 무덤에서 핀 나무를 \'매화나무\'라 하였고, 매화나무 곁을 떠나지 않고 늘 곁에 있었던 새를 \'휘파람새\'라 하였다.

     

이전글 사랑이란 이런것 이라네...
다음글 (유머)남편의 소원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775-0071 | Fax : 02-775-4004 | E-mail : rokpia@hanmail.net
상호 : 한국특수교육재단 | 사업자번호: 245-87-01582 | 대표자 : 하금석
주소 :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