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커/뮤/니/티 COMMUNITY
공지사항
회원규정
회원가입안내
정회원게시판
Untitled Document
 
홈 > 커뮤니티 > 정회원게시판
 

                

제     목   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
작  성  자   바이킹 조  회  수   950 날    짜   2008-09-22
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용혜원                              흘러만 가는 강물같은 세월에 나이가 들어간다. 뒤돌아보면 아쉬움만 남고 앞을 바라보면 안타까움이 가득하다. 인생을 알만 하고 인생을 느낄만 하고 인생을 바라볼 수 있을만 하니 이마엔 주름이 깊게 새겨져 있다. 한 조각 한 조각 모자이크한 듯한 삶 어떻게 맞추나 걱정하다 세월만 보내고 완성되어가는 맛 느낄만 하니 세월은 너무도 빠르게 흐른다. 일찍 철이 들었더라면 일찍 깨달았더라면 좀더 성숙한 삶을 살았을텐데 아쉽고 안타깝지만, 남은 세월이 있기에 아직은 맞추어야할 삶이란 모자이크를 마지막까지 멋지게 완성시켜야겠다. 흘러만 가는 강물같은 세월이지만, 살아있음으로 얼마나 행복한가를 더욱더 가슴 깊이 느끼며 살아가야 하겠다
[cut2]

                



 
Untitled Document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    사업자등록번호: 211-80-01732
대표: 하금석    TEL: 02)775-0071   FAX: 02)775-4004
Copyright ⓒ 한국특수직능교육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