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제목  '목숨건연애' 시국 휘말린 하지원, 사랑스런 탐정으로 컴백 [OSEN]
등록자  게시판지기 조회수 1243 작성일 2016-11-17

'목숨건연애' 시국 휘말린 하지원, 사랑스런 탐정으로 컴백[종합]

2016.11.17 11:48
[OSEN=박판석 기자] 뜬금없이 시국에 휘말린 배우 하지원이 연쇄살인사건을 쫓는 허당 추리소설 작가로 돌아왔다. 뻔한 로맨틱 코미디가 아닌 수사극이라는 장르가 혼합되며 독특한 로맨틱 코미디 탄생을 예고했다.

17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목숨 건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송민규 감독, 하지원, 천정명이 참석했다.

'목숨 건 연애'는 연쇄살인사건을 좇는 세 남녀의 웃기지만 살떨리는 수사극과 알콩달콩한 사랑이야기가 잘 버무려진 영화.

송민규 감독은 하지원과 천정명 캐스팅에 대해서 최적의 캐스팅이라고 소개했다. 송 감독은 "처음 시나리오 쓸 때부터 하지원씨를 염두해두고 썼다"며 "평소 하지원이 가지고 있던 여전사 이미지를 뒤집고 싶었다. 하지원씨 캐스팅 소식을 듣고 만세를 불렀다"고 밝혔다. 또한 뒤늦게 캐스팅된 천정명에 대해서는 아이디어 제공도 많이 해줬다는 사실을 밝히며 고마움을 전했다.



하지원이 맡은 한제인은 스스로를 탐정이라고 생각하는 엉뚱한 추리소설 작가로 사랑스러운 면이 있다. 하지원과 호흡을 맞춘 설록환은 한제인의 소꿉친구로 한제인을 오랫동안 짝사랑 해왔다. 현재 이태원 지구대 순경으로 근무하며 하지원의 수사를 돕는다.

여전사 이미지를 벗고 사랑스러운 추리소설 작가로 변신한 하지원은 연기 변신보다 시나리오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수사극은 처음이다. 상황이나 캐릭터 자체가 처음 해보는 역인데도 재미있고 잘 맞았다. 큰 연기 변신 보다는 즐기면서 촬영을 했다"고 털어놨다.



안타깝게 제작보고회에 참석하지 못한 진백림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하지원은 "유쾌하고 장난꾸러기다"라며 "금방 친해지고 재미있었다. 소통은 영어로 적당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민규 감독은 "진백림씨가 일본, 홍콩, 중국 등에서 영화를 찍었다"며 "그래서 적응 문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천정명 그리고 진백림과 로맨스 연기를 펼친 하지원은 특별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하지원은 "좀 이색적이었다. 그냥 멜로가 아니라서 수사극도 있어서 더 쫀쫀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천정명은 "예전부터 하지원의 팬이었다"며 "2005년에 뵙고 이제 촬영하게 됐다. 막상 촬영하게 되니까 너무 즐거웠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최근 '시크릿 가든' 속 길라임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한 당당하게 대처했다. 히지원은 "저도 '뉴스룸' 본방을 보면서 알았다. 놀랐다. 길라임은 많은 사랑을 받았고 저도 사랑하는 캐릭터다. 한제인도 길라임 못지 않은 매력을 가지고 있다. 한제인은 쓰지마세요"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또한 그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는 질문에도 "전혀 몰랐고 언론을 통해서 알게 됐다. 저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 국가에 기쁜일이 생기면 기쁘고 슬픈일이 생기면 슬프다. 국민의 한사람으로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소신있게 답했다.

진지하고 액션 중심의 작품을 해왔던 하지원은 시나리오에 대한 매력으로 해보지 않은 코믹 수사극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도전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말랑말랑하면서 엉뚱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하지원은 "12월 겨울에 따스해지는 코미디다. 처음 해보는 역할이다.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끝인사를 전했다. /pps2014@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원문기사 보기 : http://osen.mt.co.kr/article/G1110537416

     

이전글 ‘입법 9修’ 사설탐정법, 밥그릇 싸움 끝낼 묘수 찾나 [서울신문]
다음글 (인터뷰) 보험사기 잡는 명탐정들 [에너지경제]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775-0071 | Fax : 02-775-4004 | E-mail : rokpia@hanmail.net
상호 : 한국특수직능교육재단 | 고유번호: 211-80-01732 | 대표자 : 하금석
주소 :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