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제목  사립탐정 등 영화에서나 보던 신종직업 40여개 키운다 [파이낸셜뉴스]
등록자  게시판지기 조회수 464 작성일 2014-03-19

사립탐정, 이혼상담사 등 영화에서나 보던 신종직업 40여개 키운다

 

사립탐정, 이혼상담사, 평판관리업체, 매매주택연출가 등 그동안 국내에서 찾아볼 수 없었거나 해외영화에나 나오던 신종직업 40여개를 정부가 새로 육성한다.

정부는 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 합동으로 외국의 사례를 토대로 발굴한 40여개 신직업을 육성, 지원키로 하고 인프라 구축방안, 투자 계획 등을 포함한 '신직업 육성 추진계획'을 18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이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7월 100여개의 신직업 육성 방안을 발표했지만, 문신시술가 등 일부 직역과 다툼이 있을 수 있는 직업과 '이혼플래너' 등 명칭에 문제가 있는 직업이 논란이 되자 40여개를 다시 선정했다.

이번 신직업 선정에는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 법무부, 환경부, 경찰청 등 13개 부처와 산하기관이 참여했다.

정부가 육성, 지원하는 신직업은 법·제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한 직업과 기존 직업을 세분화, 전문화한 직업, 연구개발 투자와 전문 인력 양성이 필요한 직업, 공공 서비스 등으로 분류된다.

민간조사원(사립탐정), 전직지원 전문가 등은 법적, 제도적 인프라가 필요한 직업이고, 연구기획 평가사, 연구실 안전전문가, 온실가스관리 컨설턴트 등은 기존 직업을 세분화한 직업이다.

인공지능전문가·도시재생전문가는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도입하고, 임신출산육아 전문가, 과학커뮤니케이터 등은 공공서비스를 위한 직업으로 선정됐다.

이밖에 주택을 높은 가격에 판매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를 돕는 매매주택연출가, 이혼 절차와 고려 사항 등을 상담하는 이혼상담사, 온라인상의 개인·기업 평판을 관리하는 사이버평판관리자 등은 민간에서 자생적으로 수요를 창출하도록 유도하는 직업으로 선정됐다.


중장기적으로는 동물간호사, 분쟁조정사, 디지털장의사 등이 도입을 추진하는 직업이다.

정부는 신직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훈련 과정을 공모해 비용을 지원하고 청년층의 창업을 유도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그러나 사생활 침해 등으로 논란이 된 사립탐정 등 과거에 도입을 추진하다 백지화한 직업과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을 대상으로 상담하는 정신대화사 등 성격이 모호한 직업도 포함돼 있어 실제 도입 과정에서 논란도 예상된다.

방하남 고용부 장관은 "더 많은 일자리가 나올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부족한 부분은 계속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기자




원문기사: http://www.fnnews.com/view?ra=Sent0701m_View&corp=fnnews&arcid=201403180100185380009428&cDateYear=2014&cDateMonth=03&cDateDay=18

     

이전글 사립탐정·이혼상담사... 신직업 44개 육성 [연합뉴스]
다음글 셜록홈즈처럼.. 이르면 올해안에 "사립탐정" 생긴다 [SBS CNBC]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775-0071 | Fax : 02-775-4004 | E-mail : rokpia@hanmail.net
상호 : 한국특수직능교육재단 | 고유번호: 211-80-01732 | 대표자 : 하금석
주소 :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