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제목  (유머)지나친 친절
등록자  바이킹 조회수 942 작성일 2008-09-08
몇 시간 동안 운전을 해서 피곤한 트럭 기사가 차를 세우고 잠시 잠을 자기로 했다.  그가 막 잠이 들려고 하는데 누군가 트럭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잠이 깨고 말았다.  조깅하던 사람이 물었다.  \"혹시 지금 몇 시인가요?\"  \"4시 30분요.\" 트럭 기사가 대답했다.  그가 다시 잠에 빠져 들었는데 조깅하던 또 다른 사람이 시간을 물었다.  \"4시 40분요!\" 기사가 소리 지르며 말해 주었다.  정말 잠깐이라도 잠을 자야겠다고 생각한 그는 종이를 꺼내서 이렇게 적었다.  \"나는 지금이 몇 시인지 모릅니다.\"  그는 이 종이를 차 유리창에 붙여 두었다.  하지만 결국 또 잠에서 깨고 말았다. . . . . . . . \"저, 지금은 5시 25분이거든요.\"  조깅하며 지나가던 사람이 시간을 알려주려고 깨웠던 것이다.

     

이전글 가을을 타는 여자랍니다
다음글 가을 그 이름 앞에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775-0071 | Fax : 02-775-4004 | E-mail : rokpia@hanmail.net
상호 : 한국특수교육재단 | 사업자번호: 245-87-01582 | 대표자 : 하금석
주소 :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39 우정에쉐르 3층 전관